학교소개

인공지능 및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인간 고유의 영역으로 남을 체육, 문화예술, 복지, 환경분야를 특화 시켜 육성하는
용인대학교는 지덕체 함양을 위한 전인교육을 통해 국가 사회를 견인할 지도자를 키워냅니다.

학교소식

용인대 언어학습클리닉센터, 4회 연속 경기도 교육청 난독증 바우처 제공기관 선정 2024.05.10
첨부파일
등록자
박준형
조회수
14845

용인대학교(총장 한진수) 재활복지대학원 언어치료학과(학과장 정경희)에서 운영하는 언어학습클리닉센터는 경기도 교육청에서 시행하는 ‘2024 읽기곤란(난독증) 의심 학생 진단 및 학습 지원 사업’을 위한 바우처 제공기관으로 지난 2020년부터 4회 연속 선정되었다.

이에 2024년부터 2025년까지 용인지역 초등학교 담임교사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읽기곤란(난독증) 의심 아동의 읽기/쓰기 진단 및 치료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경기도 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은 지난 2019년부터 기초학력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담임교사의 추천을 거쳐 난독증으로 인한 읽기의 어려움을 겪을 위험이 있는 아동을 선정하여 진단비와 20회기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고 있으며,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지역 내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전문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용인대 언어학습클리닉센터는 2017년부터 난독증 의심 아동을 위한 진단 평가 및 치료지원을 해오고 있으며, 2020년부터 연속해서 경기도 교육청 읽기곤란(난독증) 바우처 지원기관으로 선정되어 용인시의 읽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수의 아동에 대한 진단 및 치료교육을 지원해 왔다. 또한 한국난독증협회 등의 의뢰를 통해 난독증에 대한 진단평가 및 치료교육을 받고 있는 아동들도 상당수에 이르러 명실공히 난독증 전문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용인대 언어학습클리닉센터에서는 읽기 진단 검사 결과를 분석하여 심층 상담을 진행하고, 평가 결과에 근거하여 개별화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2021년에는 경기도 교육청에서 공모한 난독증 치료 우수사례에 당선되기도 하였다. 또한 2023년도 용인시 교육지원청의 ‘느린학습자 학습진단 및 학습지원’ 시범사업의 시범기관으로 선정되어 느린학습자를 위한 학습지원 사업을 수행하기도 했다. 특히, 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수준별 읽기/쓰기 및 읽기이해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적용하여 체계적인 치료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모든 치료교육을 문해교육전문가 자격을 갖춘 언어재활사를 통해서 제공하고 있다.

용인대 언어치료학과 정경희 교수는 “난독증으로 인한 읽기곤란은 학업성취 및 교우관계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어 학교 적응의 어려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많아 조기 진단 및 빠르고 체계적인 맞춤형 교육지도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